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죽음의 에어백’ 다카타 장착한 포드·마쓰다 300만대 리콜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와 일본 마쓰다가 다카타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 총 300만대를 리콜한다. 다카타 에어백은 치명적 결함을 안고 있어 이른바 ‘죽음의 에어백’으로 불린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교통안전국(NHTSA)은 이날 리콜을 피하기 위한 포드와 마쓰다의 요청을 기각하고 리콜을 확정했다.

포드의 리콜 대상 차량은 2007~2011년 생산된 레인저와 2006~2012년 생산된 퓨전, 같은 기간 생산된 링컨 MKZ와 제퍼, 2006~2011년 생산된 머큐리 밀란, 2007~2010년 생산된 엣지와 링컨 MKX 등이다. 마쓰다는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생산된 B시리즈 픽업트럭 약 5800대를 리콜해야 한다.

이들 업체는 앞으로 30일 내 안내·리콜 시점이 담긴 일정을 제출해야 한다.

리콜 대상 차량에 장착된 일본 다카타사 에어백은 작동 때 가스 발생 장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 승객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돼 2014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리콜이 진행 중이다. 이 문제로 미국에서 18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 세계적으로 최소 27명이 목숨을 잃었고 400건 이상의 부상 사례가 보고됐다.

NHTSA는 지난해 11월에도 GM의 요청을 기각하고 다카타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 리콜을 결정했었다. 당시 GM은 세계적으로 700만대의 차량을 리콜해 에어백을 교체하는 데 12억 달러(약 1조3230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에서 다카타 에어백 인플레이터 6700만대가 리콜됐으며 세계적으로 1억개가 교체됐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