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국무장관 지명자 “북한 관련 모든 정책 재검토 의향”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안보 외 인도적 측면도 주시”

미국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북한 관련 모든 정책을 재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 나와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나는 시작하기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면서 시작하겠다. 우리가 하려는 첫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재검토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어떤 선택지를 갖고 있는지, 북한에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도록 하는데 유효할지, 다른 외교적 계획이 가능할지 등이 검토 대상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 특히 한국과 일본 그리고 나머지와 긴밀히 상의하고 모든 권유를 재검토하는 것으로 시작한다”며 “우리는 거기에서 시작할 것이고, 그에 관한 대화를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또 북한과 어떤 일을 하든 간에 단지 안보 측면이 아니라 인도주의적 측면에 유의하는 것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서, 또 비슷한 상황에 처한 곳에서 우리는 그 나라의 국민에 대해 분명히 유의하고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