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코로나 발생 1년…K-방역, 국제사회 찬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아 “‘K방역’은 국제사회의 찬사를 받았다. 대한민국의 국격은 한층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늘은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꼭 1년이 되는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돌이켜보면 지난 1년은 하루도 빠짐없이 ‘도전과 응전’의 연속이었다”라며 “지금까지 7만명이 넘게 감염됐고 1300명의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면서 우리 사회는 큰 상처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총리는 “그러나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했다”라며 “우리나라는 강력한 ‘봉쇄’에 의존하기보다는 3T 전략을 기반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밀방역’으로 발전시키면서 여러 차례 위기를 잘 넘겨 왔다”고 평가했다.

3T 전략은 ‘검사·확진(Test)-역학·추적(Trace)-격리·치료(Treat)’ 체계로, ‘K방역’의 주축 시스템을 뜻한다. 정 총리는 “마스크 5부제, 생활치료센터, 드라이브스루, 전자출입명부 등 기발한 아이디어가 곧바로 방역현장에 도입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우선은 방역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가 코로나19 극복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 어떤 방역기준과 수칙도 ‘참여방역’의 힘을 능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을 빈틈없이 실천해 달라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