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 “북한 문제 더 나빠졌다…대북정책 전면 재검토”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
“북한 문제, 미국 괴롭히는 어려운 문제”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엔 긍정적 입장 취해
“트럼프 대중 강경책 옳았다…진행 방식은 동의 안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미국의 대북 접근법을 ‘전면 재검토(full review)’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이것은 미국 행정부가 바뀔 때마다 괴롭혔던, 어려운 문제”라면서 “이것은 나아지지 않았던 문제이며, 실제로는 더 나빠졌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에는 긍정적인 스탠스를 취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의 이번 발언은 북·미 정상 간의 직접 담판에 의존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톱다운 방식’의 대북 접근법을 탈피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블링컨 지명자는 북핵 해법에 대한 구체적인 복안까지는 내놓지 않았다. 다만, 20일 공식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북·미 실무협상을 중시하는 상향식 대북 접근법을 구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블링컨 지명자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나는 시작하기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면서, 시작하겠다”면서 “그래서 우리가 하려는 첫 번째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재검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더 나빠졌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다.

블링컨 당선자는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의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 특히 한국과 일본, 그리고 나머지 국가들과 긴밀히 상의하고 모든 권유를 재검토하는 것에서 시작할 것이며, 그것에 대한 대화를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서, 또 비슷한 상황에 처한 곳에서 우리는 그 나라의 국민에 대해 분명히 유의하고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특정 정부와 정권에 대한 강한 불만으로 인해 어떤 조치를 취하더라도 그 나라의 국민에게 해롭지 않는 방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도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어떤 일이라도 확실히 하기를 원한다”면서 “우리는 단지 안보적 측면뿐만 아니라 인도주의적 측면도 유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블링컨 지명자는 중국 문제와 관련해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해 보다 강경한 접근법을 취했던 것은 옳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어 “그(트럼프)가 (중국 문제와 관련해) 많은 분야에서 진행했던 방식에는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기본 원칙은 올바른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중국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 기조를 이어가겠지만, 구체적인 방식은 차별화를 시도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것이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