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 46% “이재용 실형 과하다”…24%는 “형 가볍다”

리얼미터 제공

국민의 절반 가까이가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징역 2년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판결이 과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이 부회장 판결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과하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46.0%로 집계됐다. ‘가볍다’는 응답은 24.9%로 나타났다. ‘적당하다’는 21.7%, ‘잘 모르겠다’는 7.5%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응답자 연령층 가운데 20대는 ‘가볍다’는 응답이 32.9%로 가장 높았다. ‘과하다’(28.0%)와 ‘적당하다’(27.5%)가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성향에서 ‘과하다’는 답변이 각각 65.6%, 49.1%로 높았다.

반면 진보층에서는 ‘가볍다’가 40.6%로 가장 높고, ‘과하다’는 22.1%, ‘적당하다’는 31.6%로 집계됐다. 해당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