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낮 만취운전’ 박시연 사과…“안일하게 생각했다” [전문]

박시연 인스타그램 캡처.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박시연이 직접 사과했다.

박시연은 20일 자신의 SNS에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라며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라면서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박시연을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사고 당시 박시연은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피해 차에는 운전자와 동승자 총 2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과 피해 차에 타고 있던 2명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안 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 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박시연 인스타그램 사과글 전문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