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스크’ 김어준 “음료 한잔 할 때 찍힌 것…얘기하니 구차”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카페에서 마스크를 턱에 걸친 방송인 김어준을 포함해 총 5명이 모여 대화를 나누는 사진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가 전날 불거진 방역수칙 위반 논란과 관련해 방송을 통해 직접 해명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스크를 턱에 걸친 김씨를 포함한 5명의 일행이 카페에 모여 이야기하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이 공개돼 방역수칙을 어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씨는 20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생방송에서 “(공개된) 사진과 실제 상황은 조금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사진에 포착된 당시 상황에 대해 “5명이 같이 앉은 게 아니고 따로 앉았는데 내 말이 안 들려서 PD 한 명이 메모하는 장면, 그리고 나머지 한 사람은 늦게 와서 대화에 참여하는 장면”이라고 설명하면서 “3명이 앉아 있고 2명은 서 있다”고 말했다.

20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라이브 방송 캡처

또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코와 입 등 호흡기 전체를 가리지 않는 이른바 ‘턱스크’ 논란과 관련해서는 “마침 저는 그때 음료 한 잔을 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5명이 모여 계속 회의를 한 게 아니다”며 “스타벅스에서도 그런 상황을 그냥 두고보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자세히 이야기하다보니 구차하다”며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TBS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앞서 TBS도 19일 오후 SNS를 통해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턱스크’ 논란 등 방역수칙을 어겼다는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TBS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생방송 종료 직후 ‘뉴스공장’ 제작진이 방송 모니터링과 익일 방송 제작을 위해 업무상 모임을 했다”며 “사적 모임은 아니었지만 방역수칙을 어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오는 31일까지 연장했다. 또 카페 내 매장 이용 시 음식을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 입과 코를 가리도록 했다. 이를 어기면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