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노현희, ‘늦둥이 아빠’ 신동진에게 “한때 인연…잘살길 바라”

TV조선 캡처

배우 겸 가수 노현희가 방송에서 전 남편인 신동진 아나운서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내 사랑 투유’에 게스트로 출연한 노현희는 전 남편인 신동진 아나운서와의 결혼 생활과 이혼을 결심하게 된 과정을 털어놓았다.

노현희는 “주변에 잘 휘둘리는 스타일인데, 어머니가 ‘여러 남자 만나봐야 별사람 없다’고 해서 결혼했다. 어머니에게 효도하고 싶어서 결혼을 결심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쇼윈도 부부라고 있지 않나. 결혼을 하면서 서서히 마음의 준비를 했다. (결혼을) 원치 않았던 거구나 싶었다”고 순탄치 않았던 결혼생활을 회상했다.

노현희는 결혼생활을 정리하는 데 아버지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아버지가 미국에 계셔 10년에 한 번씩 뵙는다. 결혼 생활이 쉽지 않다고 했더니 눈빛만 봐도 바로 알아차리셨다”며 “이후 아버지께서 아나운서실에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라는 편지를 보냈고, 그렇게 바로 이혼했다”고 설명했다.

TV조선 캡처

노현희는 이혼 후 힘들었던 생활도 고백했다. 그는 각종 악플과 루머로 심한 대인기피증을 앓았다고 했다. 노현희는 “나만 너무 욕을 먹으니까 너무 힘들었다. 진짜 살기 싫었다”며 “이미지 좋은 사람과 결혼했었단 이유 하나만으로 욕을 먹었다. 애를 못 낳는다, 남편 힘들게 했다, 붕대 감고 산다는 둥 있지도 않은 루머가 퍼졌다”고 털어놨다.

그는 “수면제를 마셔보기도 했는데 멀쩡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끝으로 노현희는 새로운 가정을 꾸리고, 최근 늦둥이 아빠가 됐다는 소식을 알린 신동진 아나운서를 향해 덕담도 남겼다. 그는 “그래도 한때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라 잘 살길 바란다”는 말을 전했다.

노현희와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 2002년 결혼했으나 2008년 이혼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2019년 재혼해 52세의 나이로 지난해 늦둥이 아빠가 됐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