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역키트 들고튄 학생들’…홍현희 부부 겪은 황당한 일

TV조선 '아내의 맛' 클립 캡쳐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자가격리를 끝낸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나눠주다 겪은 황당한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두 사람은 영하 18도의 추위에도 공원에 나와 직접 포장한 방역키트의 무료 나눔을 진행했다. 나눔에도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공원에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둔 뒤 “1인당 1개만 가져가세요”라는 문구의 종이를 붙여 놓았다.

TV조선 '아내의 맛' 클립 캡쳐

이후 홍현희와 제이쓴이 멀리서 나눔현장을 지켜보던 중에, 두 명의 학생이 나눔을 하고 있는 곳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학생들은 “개이득”이라고 외치면서 1인당 1개라는 문구를 무시한 채 여러 개의 방역키트를 가방에 잔뜩 담기 시작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클립 캡쳐

이에 홍현희와 제이쓴이 “죄송한데 하나씩이다”라며 다가가자 학생들은 재빠르게 도망갔다. 홍현희가 “안 된다”며 쫓아갔지만 끝내 잡지 못했고 학생들은 “잘 쓸게요”라고 말한 뒤 멀어졌다.

TV조선 '아내의 맛' 클립 캡쳐

홍현희는 “카메라로 찍고 있다고 했는데 그냥 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고 패널들은 당황했지만 “나쁜 마음은 아니었을 거다” “나눠줬을 거다”라고 말하며 마무리 지었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도 “장난이겠지 싶었는데 진짜 도망가서 놀랐다”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