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래방 도우미들 코로나19 확진…대구시 동선파악 비상

국민DB

대구에서 노래방 도우미를 관리하는 보도방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2명인데 이중 2명이 보도방 관련 확진자들이다.

이들은 당초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로 분류됐지만 역학조사 결과 보도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보도방에서는 현재까지 전체 9명(관리자 포함) 중 5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4명은 검사 중이다.

방역 당국은 도우미들이 방문한 노래방이 상당히 많을 것으로 보고 최초 증상 발현일 사흘 전인 지난달 25일 이후 도우미들의 동선 파악을 경찰에 의뢰했다. 또 긴급재난 문자를 통해 수성구 일대 노래방에서 여성 도우미와 동석한 시민들은 신속히 진담건사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신속하게 동선을 파악해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