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노바백스-SK 계약으로 2000만명분 백신 추가 확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시찰하며 완성된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구매) 계약이 추진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명분을 추가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 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1000만명분 백신 구매 협상이 일부 보도됐었다. 하지만 실제 도입 물량은 이보다 두 배 많다는 게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단기간에 퇴치되지 않을 경우 안정적인 접종과 자주권 확보를 위해 백신 국내 개발이 매우 중요하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고,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SK는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해 현재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점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에 배분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상당 부분을 우리나라에서 생산하고 있다”며 “우리의 역량에 국제사회의 기대가 매우 크다. 우리 기업의 백신 생산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백신 확보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는 필요한 모든 국민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백신, 충분한 물량의 백신을 확보했다. 다음 달부터 우선접종 대상자들을 상대로 접종하고 늦어도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상 반응 시 대처 방안과 피해보상 체계도 준비하겠다. 국민의 신뢰 속에 전 국민 백신 접종을 빠르고 안전하게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