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J열방센터 미검사 서울 거주자 위치추적 후 고발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를 방문하고도 아직 검사받지 않은 서울 거주자들을 이번 주 고발하기로 했다.

백운석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20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 “(미검사자들의) 위치추적 결과가 이르면 오늘 중 나올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BTJ열방센터의 스태프, 훈련생, 기도회 참석자 명단 등을 바탕으로 센터 방문자를 파악해 각 지방자치단체에 전달한 상태다. 이들 중 서울 거주자들은 지난 15일까지 검사받도록 서울시로부터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19일 기준으로 81명이 검사에 불응하거나 연락이 끊긴 상태다.

BTJ열방센터는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이 운영하는 시설이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며 전국에서 784명(20일 0시 기준)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