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설’ 마윈, 석달 만에 등장…교사들 상대 화상연설

사진=연합뉴스

중국 금융 당국을 공개 비판한 뒤 자취를 감췄던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가 석 달 만에 등장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일 중국 저장성 톈무뉴스를 인용해 마윈이 이날 100여명의 교사들을 상대로 화상연설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마윈은 화상연설에서 “요즘 동료들과 함께 배우고 생각했다”면서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교육과 자선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이 종식되면 모든 교사를 하이난 싼야(三亞)로 초대하겠다고 말했다.

톈무뉴스는 마윈의 연설을 요약한 50초 분량의 영상클립과 함께 전체 연설 내용을 공개했다.

마윈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0월 24일 상하이에서 열린 금융 포럼 이후 약 석 달 만이다.

마윈은 당시 포럼에서 중국 금융 당국이 지나치게 보수적인 감독 정책을 취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가 당국의 눈 밖에 났다.

포럼 직후 당국은 예약 면담을 통해 마윈을 소환했으며, 알리바바의 자회사인 앤트그룹이 추진했던 기업공개(IPO)를 돌연 중단시켰다.

마윈은 본인이 제작한 사업 경연 TV프로그램에서도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다 갑자기 하차했다. 이후 오랫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실종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