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의 반박 “김보름 허위 인터뷰에 정신적 고통”

김보름→노선영 ‘2억 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서 양측 공방
노선영 측 “폭언폭행 선후배 간 사회상규 넘지 않는 정도…소멸시효도 끝나”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왼쪽) 선수와 노선영 선수. SBS 보도화면 캡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휘말렸던 노선영 측이 자신을 상대로 소송을 낸 김보름(강원도청)에 대해 “김보름의 허위 인터뷰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6부(황순현 부장판사)는 20일 김보름이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을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의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재판에는 두 선수는 출석하지 않고 양측 소송 대리인만 출석했다.

노선영 측 대리인은 “폭언과 폭행이 운동선수들 사이에서 불법 행위가 성립하는지 판단을 따라야겠지만, 피고(노선영)는 원고(김보름)보다 한국체육대 4년 선배이고 법적으로 사회상규를 위반하지 않은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그것(폭언)이 불법행위가 된다 해도 이미 2011년, 2013년, 2016년 일로 불법행위의 소멸시효가 완성됐을 뿐 아니라 이 시점에서 소송을 제기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고(김보름)가 실제로 소송을 진행하는 것인지 대한빙상연맹이 원고 이름을 빌려서 대리로 진행하는 것인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노선영 측 대리인은 그러면서 “원고(김보름)의 인터뷰로 국민이 청와대에 청원하게 됐다. 원고(김보름)가 피고(노선영)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심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피고(노선영)가 원고(김보름)의 허위 인터뷰로 정신적으로 고통받은 점을 고려해 반소를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김보름 선수. 뉴시스

이에 김보름 측 대리인은 “협회 차원의 소송이라는 등의 말을 삼가 달라”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양측의 입장을 확인한 뒤 추가로 주장을 입증할 자료와 서면 등을 제출해 달라고 당부하고 이날 재판을 마무리했다. 다음 변론기일은 오는 3월 17일로 지정했다.

노선영과 김보름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에 박지우와 함께 출전했다. 이 경기에서 김보름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노선영이 한참 뒤처져 들어왔다. 이 때 김보름이 마지막 주자 노선영을 챙기지 못했다는 지적과 인터뷰 태도 논란이 불거져 비난 여론이 일었다.

김보름은 2019년 1월, 노선영에게 지속해서 괴롭힘과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언론 인터뷰를 한 뒤 2020년 11월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경기 3개월 뒤 특정 감사를 통해 김보름이 의도적으로 가속을 한 것은 아니라며 종반부에 간격이 벌어져도 각자 최선을 다해 주행하는 것이 기록 단축에 유리하다는 전문가 소견을 소개한 바 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