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이번엔 ‘연애수당’ 공약 “미혼에 매달 20만원”

통일부·여성부 대신 결혼부 신설
“결혼하면 1억원, 전업주부 수당 월 100만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는 허경영 대표. 뉴시스

오는 4월 서울시장 재보걸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미혼자에게 매월 20만원의 연애수당을 지급한다”는 공약을 발표해 화제다.

20일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결혼부를 신설하고, 미혼자에게 매월 20만원의 연애수당을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은 5대 주요 정책을 발표했다.

허 대표는 통일부와 여성부를 없애는 대신 결혼부를 신설하고 결혼 시에는 결혼 수당 1억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자금 2억원 무이자 지원, 출산 수당 5000만원, 자녀가 10살이 될 때까지 전업 주부수당으로 월 100만원 지급 등의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5대 주요 정책에는 서울 수돗물 ‘아리수’의 원료를 현재의 팔당댐에서 청평댐으로 이전하고, 18세부터 국민 배당금 15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허 대표는 이와 함께 서울시민의 생활 부담을 덜기 위해 재산세·자동차보유세·주택보유세를 폐지하고, 아파트 분양가의 상한선도 폐지해 가격을 철저히 시장의 논리에 맡기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17일에 허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10~20대 소년·소녀들 연애비용 매월 20만원씩 지원해드릴게요’라는 글과 함께 8분 30초가량의 유튜브 영상 링크를 올린 바 있다. 이 영상에서 그는 “연애 비용을 국가가 주는 걸 ‘연애공영제’라고 한다. 저출산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미혼 문제 해결된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