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애아동을 사물함에…인천 어린이집 자격정지 조치

경찰, 보육교사 6명 전원 소환…“학대 정황”

어린이집 CCTV에 포착된 학대 장면. 연합뉴스

장애 아동을 포함한 원생들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 인천의 한 어린이집 소속 보육교사 6명 전원이 20일 경찰에 소환됐다. 관할 구청은 이 어린이집의 문을 닫게 하고, 보육교사 등에게 자격정지 조치를 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이날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 등 20∼3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 6명을 소환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선임한 변호사는 이날 경찰서에서 학대 정황이 담긴 어린이집 CCTV를 열람했다. 경찰은 CCTV 열람을 마치는 대로 변호사 입회하에 보육교사들을 대상으로 실제 학대 여부와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A씨 등은 지난해 11~12월 중 인천시 서구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자폐증이 있는 B군(5) 등 1∼6세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학대 피해 정황이 있는 10명 중 절반 정도는 자폐증 진단을 받거나 장애 소견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공개된 어린이집 CCTV에는 보육교사들이 자폐증이 있는 아동에게 분무기로 물을 뿌리거나 발과 손으로 몸을 밀치고 때리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다른 원생의 얼굴을 손으로 때리거나 머리채를 잡아 넘어뜨리는 장면 등도 확인됐다. 보육교사가 원생을 사물함 안으로 밀어 넣은 뒤 문을 닫거나 대형 쿠션을 반으로 접어 아이를 향해 펼쳐지게 하는 장면도 있었다.

경찰은 B군의 어머니가 지난달 28일 아들이 학대를 당했다고 신고하면서 이 어린이집의 최근 2개월 치 CCTV영상 분석에 나섰다. 그 결과 이곳 보육교사 6명 전원이 학대에 가담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학대로 의심되는 불필요한 신체접촉 행위도 CCTV에서만 200여건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집 원생 19명 가운데 학대를 당한 정황이 있는 원생은 모두 10명이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이 보육교사들의 학대 정황을 알고 있었는지와 관리·감독을 제대로 했는지 등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양이 많아 보육교사들을 상대로 조사를 하는데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조사 결과와 아동보호전문기관의 학대 여부 판단 등을 종합해 범죄 사실을 확정하고 사전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 서구는 해당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들에 대해 자격정지 등 행정처분을 하고, 어린이집은 잠시 문을 닫게 할 방침이다. 아동학대 혐의를 받는 보육교사들은 원생과 분리하고 어린이집에는 대체 인력을 투입해 긴급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또 인근 어린이집에 장애아동통합반을 설치해 원생들을 전원 조치하기로 했다. 피해 아동과 가족을 대상으로 심리치료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