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文정부, 가장 잘된 인사”…한정애 칭찬 쏟아진 이색 청문회

김성원 “박범계, 의문의 1패”
임이자 “여야가 환영”
한정애 “가습기 살균제, 추가 실험 하겠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신인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의 칭찬이 이어지는 이색 풍경이 펼쳐졌다. 야당의 파상공세가 이어지는 통상의 인사청문회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였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성이나 정책적인 검증 등을 하면서 (한 후보자가)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는 생각이 든다”며 “인사청문회 제도가 문제가 아니라 결국은 이게 사람의 문제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한 후보자 같은 분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면 흠집 내기 같은 얘기는 안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정부의 인사 검증 실패를 지적하며 공세를 펼쳐왔기에, 김 의원의 칭찬은 이례적이란 평이 나왔다.

김 의원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소환해 한 후보자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는 “박범계 후보자는 어떻냐. 국민들이 인정하겠느냐”라며 “박 후보자가 의문의 1패를 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 신상 문제에서 큰 논란이 없는 한 후보자와 달리 박 후보자는 측근 비리, 사법시험 존치 주장 고시생 폭행 의혹, 설립에 참여한 법무법인 명경 관련 이해충돌 방지 의무 위반 의혹 등에 휩싸인 상태다.

무소속 박덕흠(가운데) 의원과 국민의힘 김성원(왼쪽) 김웅 의원이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환노위 국민의힘 간사인 임이자 의원도 “문재인 대통령께서 단행하신 인사 중 제일 잘된 인사가 아닌가 싶고, 여야가 이렇게 환영하는 인사도 근래 드물었다”고 칭찬했다.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도 “까도 까도 썩은 양파가 나오는 다른 후보자 내지는 장관과 달리 한 후보자님은 정말 도덕적으로도 훌륭하다”며 “환경의 최후 골키퍼로서 소신을 지키면서, 민주당 출신의 환경부 장관이 아니라 대한민국 환경부 장관으로 역할을 했다는 역사적 평가를 받길 기원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한 후보자는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의 전 대표가 유해 물질로 만든 가습기 살균제를 유통·판매한 혐의를 받아 진행된 1심 재판에서 무죄 선고를 받은 것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실험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인과성 증명을 위한 추가 연구를 통해 자료와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는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과거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시절 논란이 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도 집중 질의했다. 한 후보자는 “제가 임명이 된다면 상식에 부합하게 일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