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어준 포함 7명 모였다”…마포구, 현장조사서 확인

TBS 측 “사적 모임 아닌 업무상 회의”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카페에서 마스크를 턱에 걸친 방송인 김어준을 포함해 총 5명이 모여 대화를 나누는 사진이 공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캡처

서울 마포구는 TBS FM 시사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 등의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의혹과 관련해 김씨 포함 7명이 모였던 것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김씨가 상암동의 한 커피 전문점에서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이야기하는 모습이 사진으로 찍혀 전날 공개된 데 따른 것이다. 사진에 포착된 인원은 김씨를 포함해 5명이었으나 마포구는 이날 현장조사를 통해 당시 인원이 그보다 더 많았음을 확인했다.

마포구는 김씨 등의 행위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발효 중인 ‘마스크 착용 방역지침 준수 명령’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명령’ 위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김씨 등의 행위가 위반이라는 판단이 내려지면 1인당 10만원씩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질 수 있으며, 해당 매장에도 1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다만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은 데다가 통지서 발송과 의견 청취 등 절차가 있어 과태료 처분 여부나 대상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마포구는 설명했다.

TBS 측은 이 모임은 제작진이 업무상 한 것이며 ‘사적 모임’이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TBS는 전날 사건이 알려지자 입장문을 내고 “생방송 종료 직후 ‘뉴스공장’ 제작진이 방송 모니터링과 익일 방송 제작을 위해 업무상 모임을 했다”며 “사적 모임은 아니었지만, 방역 수칙을 어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밝힌 기준에 따르면 업무상 회의는 사적 모임에 해당하지 않지만, 그 후에 참석자들이 식사 등을 하는 것은 업무와 관련 없는 사적 모임에 해당해 5인 이상 집합이 금지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