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 백신이 가장 먼저 들어올 듯…“2월 초”

연합뉴스

국내로 가장 먼저 들어올 코로나19 예방 백신은 화이자의 제품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20일 “코로나19 백신이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월 초에 국내에 처음 들어올 가능성이 높고 제품은 화이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해외 제약사와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고, 20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미국 노바백스와 협상 중이다.

코백스를 통해 들어올 물량은 1000만명분으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코백스에서 2월 초에 백신을 받겠냐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고 답변하고 지금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초도 물량은 5만명분이라고 언급했다.

코백스는 작년 11월에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사노피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알려왔고, 우리 정부는 도입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를 주로 공급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코백스는 최근 화이자와 추가 계약을 체결하면서 초도물량은 화이자 제품으로 공급하겠다는 뜻을 회원국에 전달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내외에서 유통돼야 한다. 이 때문에 코백스 초기 물량은 ‘콜드체인’을 확보한 나라에 우선 분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코백스 외에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명분, 얀센과 600만명분, 화이자와 1000만명분, 모더나와 2000만명분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노바백스와는 2000만명분 계약을 진행 중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내년 2∼3월부터 단계적으로 들어오고, 얀센은 2분기, 화이자는 3분기부터 들어올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