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도 사면 대상’ 발언에…與 “공업용 미싱 선물 보낸다”

김경협 민주당 의원 발끈해 미싱 소환
과거 김홍신 “거짓말 대통령 입 꿰매야” 주장
김태년 원내대표도 주호영에 사과 촉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한 발언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청와대의 유감 표명에 이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주 원내대표에게 ‘공업용 미싱’을 선물하겠다는 반응까지 나왔다.

김경협 민주당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 원내대표의 수준 이하의 막말 퍼레이드가 계속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온라인 쇼핑몰의 공업용 미싱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엔 ‘무소음 공업용 미싱-수신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라고 적었다. 이는 ‘미싱으로 입을 꿰매고 싶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발언은 과거 1998년 김홍신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거짓말 잘하는 김대중 대통령의 입을 공업용 미싱으로 꿰매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던 것이다. 결국 김 의원은 형법상 모욕죄로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같은 논란의 발단이 된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지난 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일축한 데 대해 “현직 대통령도 시간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 대상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질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20일 “금도를 넘어선 발언이었다”며 주 원내대표의 사과를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고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아주 유감스럽다”며 “이는 궁극적으로 주권자인 국민 모독이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앞서 당사자인 청와대도 강한 불쾌감을 표명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 원내대표가 한 발언이냐”며 “정치적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