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떠나는 트럼프…바이든은 성당 미사로 일정 시작

미국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환송 행사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 부부. 오른쪽은 취임식 당일 첫 일정으로 성당 미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당선인 부부. AFP통신, AP통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전(현지시간) 성당 미사로 취임 일정을 시작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8시45분쯤 백악관 옆 영빈관 블레어하우스에서 나와 인근 세인트매슈 성당으로 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당선인이 블레어하우스에서 예정보다 15분 늦게 떠났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고별 연설이 끝날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CNN 등 미 방송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고별사를 하는 모습이 중계된 이후 바이든 당선인 부부가 블레어하우스를 나서는 모습이 보도됐다.

성당 미사에 참석한 조 바이든 당선인 부부. AP통신

성당 미사에는 바이든 당선인 부부와 가족 등이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도 초청됐다.

미국 대통령은 통상 ‘대통령의 교회’라고 불리는 백악관 인근의 세인트존스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취임식에 참석하지만 가톨릭 신자인 바이든 당선인은 성당을 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사가 끝난 뒤 의회의사당으로 이동해 오전 11시15분부터 취임식에 참석한다. 낮 12시 취임선서를 하고 미국의 46대 대통령에 취임할 예정이며 이후 미국의 단합과 재건을 주제로 한 취임 연설이 이어진다.

연설이 끝난 뒤에는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참배한 뒤 백악관에 입성해 곧바로 업무를 시작할 계획이다.

트럼프, 4년 임기 마무리…“곧 보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4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마무리했다. 그는 오전 8시20분쯤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백악관을 출발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헬기 탑승 전 취재진을 향해 “일생의 영광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사람들,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집”이라며 “우리는 많은 것을 성취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 참석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거처가 있는 플로리다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항상 당신들을 위해 싸우겠다”며 “새 행정부의 큰 행운과 성공을 기원한다”고 했다.

환송 행사가 열리는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부부. 블룸버그통신

트럼프 대통령이 공군기지에 내릴 당시 21발의 예포가 발사됐으며 행사 후 에어포스원이 이륙할 때는 프랭크 시나트라의 ‘마이 웨이’가 배경음악으로 깔렸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전 마지막으로 한 말이 “곧 다시 보자(We will see you soon)”였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의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후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군 기지에서 ‘셀프 환송식’을 하는 대통령은 트럼프가 최초다.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낮 12시부터 트럼프는 전직 대통령이 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