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킹겐’ 황성훈 “우리는 강팀을 목표로 하고 있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DRX ‘킹겐’ 황성훈이 팀의 운영 능력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DRX는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농심에 세트스코어 2대 1로 역전승했다. DRX는 2승1패(세트득실 +1)로 단독 3위 자리를 수성했다. 농심은 1승2패(세트득실 –2)를 기록해 9위로 두 계단 내려갔다.

황성훈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승리를 거둬 기쁘지만 아직 들떠선 안 된다. 쉽게 갈 수 있었던 게임을 어려운 길로 갔다”고 말했다. 그는 “담원 기아가 같은 상황에 놓여있었다면 바로 이기지 않았겠나”라며 팀이 승기를 잡은 상황에서 게임을 빨리 끝내지 못한 점을 아쉬워했다. 다음은 황성훈과의 일문일답이다.

-시즌 2승째를 거둔 소감은.
“기쁘지만 아직 들떠선 안 된다. 쉬운 길로 갈 수 있었던 게임인데 어려운 길로 갔다. 1세트는 한타 한 번에 게임이 기울어졌다. 3세트는 승기를 가져왔던 상황에서 판단 미스가 나왔다. 무엇을 할지 저희가 선택할 수 있었던 게임이었다. 그런데 장로 드래곤을 내주고, 위기를 맞았다. 담원 기아가 같은 상황에 놓여있었다면 바로 이기지 않았겠나.”

-3세트 때 내셔 남작 싸움에서 패배해 최대 위기를 맞았다.
“내셔 남작을 사냥하다가 싸움을 걸자는 콜이 나왔다. 그런데 디테일이 부족했다. 내셔 남작 체력이 몇 정도 남았을 때 딜 중지를 할 건지, 어디서 싸움을 걸 건지 등에 대한 의논이 부족해서 불리한 구도로 싸움을 시작했다.”

-세 번의 세트 모두 나르가 나왔다. 나르란 챔피언에 대한 평가가 궁금하다.
“알파고가 플레이한다면 가장 사기일 챔피언이 나르다. 그런데 사람이 하는 게임이다 보니 분노 관리가 미숙할 수밖에 없다. 사람은 나르의 분노가 10가량 남으면 초조해진다. 왠지 궁극기도 써야 할 것 같고, 그러다 보면 설계했던 한타 각도 무너져버린다. 파일럿의 ‘손빨’을 많이 타는 챔피언인 이유가 있다.”

-2세트 때 이렐리아를 플레이했다.
“김무성 코치님께서 챔피언을 추천해주셨다. 저는 이렐리아가 고른 선수에게 많은 짐을 주는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 이렐리아를 후픽하면 라인전을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강박감이 있다. 탑 베인과 비슷하게 본다. 그런데 코치님께서는 ‘라인전을 반반 구도로만 끝내도 좋은 챔피언’이라고 말씀하시더라.
오늘은 코치님께서 앞서 말씀하셨던 양상대로 게임이 전개됐다. 어떤 타이밍에 이렐리아가 나르 상대로 우위를 점하는지 등을 잘 파악했다. 제가 더 강력한 타이밍을 활용해 주도적으로 싸움을 걸었다. 코치님의 게임 보는 눈을 인정하게 됐다.”

-3세트 땐 ‘난입’ 사일러스를 처음 선보였다.
“새로운 빌드 연구를 좋아한다. 나르가 뜨기 시작한 시점부터 밤새 나르의 파해법을 생각했다. 문득 사일러스가 나르의 궁극기를 빼앗으면 계속 메가 나르 상태로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문제는 진흙탕 싸움을 하면 누가 이득인가다. 사일러스는 들어가서 딜 교환을 하고, 빼면서 맞는 챔프다. 난입을 들면 한 번 딜 교환을 세게 하고서 한두 대만 맞고 나올 수 있다. 오늘은 그런 그림이 자주 안 나왔다. 정글 동선이 위아래로 갈렸는데 제가 막 딜 교환을 했다. 정글러와의 호흡이 좋아야 하고, 첫 귀환 전에 잘해야 할 것 같다.”

-오늘 승리로 얻은 가장 큰 성과는 무엇일까.
“3세트 당시 좋은 흐름 속에서 승기를 꽉 잡지 못했다. 저희의 약점이 무엇인지 배웠다.”

-다음 상대는 리브 샌드박스다.
“내일 하루 연습한다고 해서 저희의 경기력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지만 오늘과 같은 실수를 또 저지르진 않았으면 한다. 제 각오이기도 하고, 팀의 각오이기도 하다. 승기를 한 번 잡았을 때 굳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 오늘은 승리했지만 강팀다운 경기력을 보여드리지 못했다. 그리고 저희는 강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