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 시작

정오 취임선서 후 임기 개시

미 대통령·부통령 당선인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제46대 대통령 취임식이 20일(현지시간) 시작됐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11시19분쯤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마스크를 착용하고 워싱턴DC 의회의사당 야외무대에 마련된 취임식장에 등장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통령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헌법을 수호하겠다”는 내용의 취임 선서를 한 뒤 취임사를 통해 미국의 나아갈 방향과 국정 구상을 밝힌다.

바이든의 대통령 임기 개시 시점은 헌법에 따라 이날 낮 12시다.

취임식에는 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자 흑인·아시아계 부통령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도 참석해 부통령 취임선서를 한다.

또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참석해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을 축하했다.

취임식 당일 신구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만나 담소를 나눈 뒤 취임식장으로 함께 이동하는 것이 관례였지만, 대선에 불복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불참한 채 거주지인 플로리다로 이동했다.

과거 대통령 취임식은 수십만명의 인파가 몰리는 축제 같은 행사였으나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무장 시위 우려까지 커지며 2만5000명의 주방위군이 지키는 군사작전 같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