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속기 D’에 기사 멱살잡이” 이용구 폭행 블박 영상

채널A 보도화면 캡처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운전기사 폭행’ 의혹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이 해당 택시의 사건 당일 디지털 운행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동언)는 최근 이 차관이 탑승했던 택시의 GPS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시에 등록된 모든 택시는 10초마다 GPS상의 위치와 속도 정보를 전산 서버로 전송하는데, 검찰이 해당 자료를 확보한 것이다.

또 이미 입수한 택시기사의 휴대전화를 복원해 사건 당일 블랙박스 영상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은 운행 중 폭행 여부를 입증할 택시 블랙박스 영상이 남아 있지 않고 목적지에 정차한 뒤 폭행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내사종결 처리했다.

검찰에 따르면 택시기사는 지난해 11월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에 영상이 없다는 경찰의 말을 듣고 블랙박스 업체를 찾아갔고, 거기서 업체 컴퓨터로 블랙박스에 폭행 당시 영상이 남아 있는 것을 확인하고 휴대전화로 촬영해뒀다. 휴대전화 영상도 이 차관과 합의한 뒤 삭제했지만, 검찰의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통해 복구된 것이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해당 영상에는 이 차관이 택시 안에서 기사의 멱살을 잡는 모습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기사는 폭행 당시 변속기를 주차 상태로 놓은 게 아니라 운행 모드인 ‘D’에 놓은 채 브레이크를 밟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조만간 이 차관을 직접 불러 조사할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지난해 11월 6일 밤 서울 서초구 아파트 자택 앞에서 술에 취한 자신을 깨우려던 택시기사를 폭행했지만 입건되지 않아 논란을 낳았다. 당시 택시기사는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고, 경찰은 반의사불벌죄인 형법상 폭행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그러나 한 시민단체가 이 차관을 특가법상 운전자폭행 혐의로 고발하면서 검찰이 재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