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라디오스타’ 쯔양이 털어놓은 먹뱉·뒷광고·은퇴 논란

MBC 라디오스타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이 먹뱉(먹고 뱉다) 의혹, 뒷광고 논란, 은퇴 번복 등 그간의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구독자 305만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쯔양은 “햄버거는 20개, 라면도 20개, 곱창은 16m, 고기류는 3㎏, 초밥은 240개, 방어는 10㎏ 정도를 한 번에 먹는다”며 평소의 식사량을 밝혔다.

이에 MC들은 그의 소화를 걱정했고, 쯔양은 “화장실에 자주 간다”며 “화장실에 토하러 간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계신다. ‘먹뱉’이 이슈가 된 적도 있다. 그래서 화장실 갈 때 핸드폰을 들고 가 오해를 막으려 채팅을 계속 친다”고 설명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지난해 유튜브계에서 논란이 됐던 뒷광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쯔양은 “그때 몇몇 유튜버들이 ‘자기 돈 주고 샀다’고 거짓말을 한 게 문제였다”며 “전 방송을 처음 시작했을 때 광고에 대해 몰랐다. 방송 초반에 잘 몰라서 ‘광고 받은 제품’이라고 말하고, (영상에) 광고 표시는 못 했다”며 의도적인 행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숨긴 게 아니었기 때문에 지금은 잘하고 있다고 했는데 와전돼 제가 사기꾼처럼 됐다. ‘8시 뉴스’에까지 나왔다”며 “그만두라거나 꼴도 보기 싫다는 악플도 많았다. 그래서 은퇴 선언을 했다”고 말했다.

3개월 만에 은퇴를 번복한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쯔양은 “사실 시간을 더 두고 돌아와야 했는데 구독자를 기다리게 하기 싫었고, 잊히기 싫은 마음에 생각 없이 빨리 돌아온 것 같다”며 “그만두면서 해명을 했는데, 많은 분이 ‘돌아오라’고 했고, 돌아오니까 또 ‘나가라’고 하더라”고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