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리창 부수고 귀금속 털어간 ‘검은옷’ 일당 추적중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의 한 귀금속점에 괴한들이 침입해 진열된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21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쯤 관악구의 한 귀금속점에 검은색 옷과 모자를 착용한 3명이 유리창을 부수고 침입했다.

이들은 진열대를 파손한 뒤 귀금속을 가방에 털어넣고 도주했다. 사설 경비업체가 침입 사실을 인지한 직후 경찰에 신고했으나 이미 달아난 후였다. 순금 등 고가 귀금속은 금고에 보관돼 있어 피해를 줄였지만 일당은 모조 금과 14K 금품 등 여러 개를 훔쳐 간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달아난 일당의 행적을 쫓고 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