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민이 안전한 강원도 약속”…지역건축안전센터 본격 가동


지역건축안전센터가 전국 광역시도 중 처음으로 강원도에 설치돼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강원도는 21일 오전 도청에서 지역건축안전센터 현판식을 가졌다. 센터는 도내 소규모 노후건축물의 안전점검과 중소형 민간건축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성됐다.

도 건축과장이 센터장을 겸임하며, 건축사와 건축구조기술사 등 전문인력을 중심으로 전기, 소방 등 건축안전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센터는 해빙기 안전점검을 시작으로 도내 중소형 건축공사장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 홍보 활동, 소규모 노후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지원한다.

도내 건축물 42만여개 가운데 안전에 위험이 있는 건축물 19만여개와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건축공사장을 중심으로 안전점검을 한다.

센터는 시군과 합동으로 안전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안전점검을 통해 도민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계획이다.

손창환 도 건설교통국장은 “건축전문가의 안전점검을 통해 건축물 관련 사고를 줄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지역건축안전센터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