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전 KBS 사장? 철회하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차기 방송통신심의위원장으로 정연주 전 KBS 사장이 거론되는 데 대해 “노골적 정치 편향을 드러내 온 정 전 사장을 검토한다면 지금이라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달 말로 예정된 방심위원장 인선을 앞두고 정치색 논란이 있는 후보가 하마평에 올라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추천 위원들도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일색이라 과연 제대로 된 심의기관으로 균형 잡을 수 있을지 심히 우려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 전 사장이 국민적 자산인 전파를 특정 이념의 선전 도구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라는 점을 국민들은 지금도 잊지 않는다”며 “정 전 사장은 공영방송 전파로 건국 유공자를 친일파로 몰아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는 역사 편향 논란을 야기하고, 베네수엘라 차베스를 반신자유주의 투사로 치켜세워 혹세무민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 국적 취득은 특수계급의 특권적 행태라고 호통치면서 두 아들의 병역 면제 서류를 주미대사관에 직접 접수하고 정작 두 아들의 미국 시민권 취득과 병역 면제가 논란이 되자 KBS 사장 자리를 내놓을 문제냐고 뻗대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정연주 전 KBS 사장. 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오죽하면 KBS 노조도 정연주가 죽어야 KBS가 산다는 성명을 냈겠나”라며 “그런 인물이 이 정권에서 방송의 공정성을 심의할 방심위원장으로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