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멀어지는 야권 단일화…김종인 “安, 정치 도의가 없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지금 타당에서 실시하는 경선 과정에 무소속이라는 이름을 걸고 같이하겠다는 게 정치 도의에 맞는, 상식에 맞는 얘기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21일 비대위회의 직후 안 대표가 ‘김종인 위원장은 자기 지지층만 지키려 하지 말고 큰 정치를 해야 선거에서 이긴다’고 한 데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치에도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를 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내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안 대표가 “오픈 플랫폼 경선은 국민의힘이 대중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확장의 기회를 준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의 사안)이 아니다”며 “그건 우리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다. 나도 안 대표의 얘기를 듣고 이렇고 저렇고 할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고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장 후보들과 경선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 대표로서 탈당한 뒤 국민의힘에 입당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국민의힘 지도부는 무소속이나 다른 정당 후보와 통합 경선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일축한 상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