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2곳 240세대 짓는다

사진 좌측부터 경북 경주시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 조감도.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무주택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한 영구임대아파트를 안강읍과 황성동 2곳에 짓는다.

국토교통부 고령자복지주택 공모사업에 안강읍은 2019년 4월, 황성동은 지난해 5월 각각 선정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고령자복지주택은 어르신 맞춤형 복지주택과 사회복지시설이 복합 설치되는 공공임대주택 보급 사업으로 취약계층 노인의 주거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올해 1월 첫 삽을 뜬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은 172억원을 들여 안강읍 산대리 일원에 영구임대아파트 103세대(전용면적 26㎡)와 사회복지시설(962.4㎡)이 들어선다. 입주는 내년 12월 30일부터 가능하다.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은 오는 12월 착공한다. 198억원을 들여 영구임대아파트 137세대(전용면적 36㎡)와 사회복지시설(1517㎡)이 건립된다. 입주예정일은 2023년 12월 31일이다.

65세 이상 무주택,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우선 입주 대상이며 임대조건은 주변 시세의 30%로 50년 영구임대다.

경주시의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5만7713명(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전체인구의 22.61%를 차지한다.

한상식 경주시 주택과장은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