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해외 예약 비중 80%’ 유니버스 28일 출시

온·오프라인 팬덤(Fandom) 활동 모바일로 옮긴 플랫폼
21일 기준 188개국 400만 사전 예약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케이팝(K-POP)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UNIVERSE)’를 오는 28일 글로벌 시장에 동시 출시한다.

유니버스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팬덤(Fandom) 활동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는 올인원(All-in-one) 플랫폼이다. 엔씨의 IT 기술력을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팬들에게 제공한다.

엔씨에 따르면 유니버스 사전 예약은 21일 기준 188개국에서 400만건이 등록됐다. 해외 이용자 비중은 80%에 달한다. 구글 플레이나 애플 앱스토어 사전 등록에 참여하면, 추후 개최할 아티스트 관련 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응모권과 엔씨 게임 아이템 쿠폰 등을 선물한다.

엔씨는 온라인 라이브 콘서트 ‘UNI-KON(유니-콘)’을 다음달 14일에 개최한다. ‘UNI-KON’은 유니버스 앱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할 예정이다. 유니버스 이용자라면 누구든지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콘서트에는 아이즈원, 몬스타엑스, 더보이즈, 강다니엘, (여자)아이들, 에이티즈, 에이비식스, 아스트로, 우주소녀, 씨아이엑스, 박지훈, 오마이걸, 크래비티, 위아이 등 총 14개 팀의 아티스트가 참여한다.

엔씨는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 등 XR(확장현실) 기술을 콘서트에 활용하고, 다양한 각도에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멀티뷰(Multi-View) 기능도 제공할 계획이다.

유니버스와 ‘UNI-KON’에 대한 세부 정보는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