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떠나며 울먹인 트럼프 옆 ‘활짝’ 웃은 멜라니아 [포착]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연설 중 웃음을 지어보인 멜라니아 여사. 로이터연합

4년 임기를 마치고 백악관을 떠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아내 멜라니아 여사의 환한 미소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20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는 백악관 생활을 마치고 거처가 마련된 플로리다로 향했다. 트럼프 부부는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환송을 받으며 연설을 했다.

환한 표정으로 연설하고 있는 멜라니아 여사.EPA연합

굳은 표정으로 나타나 연설 도중 울먹이기까지 한 트럼프와 달리 시종일관 밝은 웃음을 보인 멜라니아의 모습에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얼음공주’라고 불리던 멜라니아의 환한 미소는 트위터 등 SNS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한 네티즌은 “이걸 증명하는 데 4년이나 걸렸네. 멜라니아는 웃을 줄 아는 사람이었어”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백악관을 떠나는 날 저렇게 밝은 웃음이라니. 대체 4년 동안 백악관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워싱턴 떠나는 게 저렇게 기쁜가. 영부인 자리에서 심적 부담감이 컸었나 봐”라는 반응을 보였다.

송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 EPA연합

연설을 위해 걸음을 옮기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 AFP연합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