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만취해 아이 태우고 500m 운전한 엄마


만취 상태로 아이를 태운 채 운전하다 사고까지 낸 엄마가 실형을 면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A씨(41)는 지난해 8월 28일 오후 1시쯤 자신의 차를 몰고 대전 서구 도로를 500m가량 이동하다 정차해 있던 승용차 운전석 쪽 범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 운전자가 다쳤다.

경찰이 조사한 결과 당시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333%의 만취 상태에서 운전을 했다. 차에는 어린 자녀도 타고 있었다.

검찰은 “경찰의 실황 조사서상 혈중알코올농도 측정 당시 A씨는 매우 비틀거리고 횡설수설했다”고 설명했다.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대전지법 형사7단독 송진호 판사는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또 360시간 사회봉사, 40시간 준법운전 강의 수강, 80시간 알코올 치료 강의 수강도 각각 명령했다.

송 판사는 “범행 불법성이 매우 크다”면서도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형사처벌을 받은 적이 없는 점, 보험으로 피해자 손해 일부가 회복될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