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에도 사상 최대…충남 농식품 수출액 5억달러 돌파

인도 뭄바이시의 한 백화점에서 충남 배 시식행사가 진행중인 모습. 충남도 제공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충남에서 생산된 농수축임산물(농식품) 수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5억 달러를 넘어섰다.

충남도는 한국무역협회 수출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도내 농식품 수출액이 총 5억289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전년도인 2019년의 4억3687만 달러에 비해 21% 증가한 규모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1억7247만 달러, 미국 9069만 달러, 베트남 6065만 달러, 대만 5035만 달러, 일본 3877만 달러, 홍콩 3022만 달러 순이었다.

주요 수출 품목 중 인삼류의 수출액은 1억 달러대를 회복했다.

2014년 1억99만 달러를 올린 뒤 크게 하락한 충남의 인삼류 수출액은 2017년 상승세로 돌아서기 시작해 2019년 9843만 달러, 지난해 1억295만 달러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인삼음료는 2393만 달러에서 3398만 달러로 42% 늘고, 로열젤리는 1079만 달러에서 4560만 달러로 322% 급증했다.

이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면역력 증진 관련 건강기능성 식품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분유의 경우 2019년 20만 달러에서 지난해 744만 달러로 3600%가 넘게 증가했다.

분유는 대부분의 물량이 중국으로 수출됐는데, 국내 분유가 지난해 중국의 수입 기준을 충족하며 수출이 폭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배도 2941만 달러에서 3136만 달러로 늘며 사상 처음으로 수출 30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지난해 수출 1억 달러를 돌파한 수산물은 조미김 등 기타수산가공품이 3068만 달러에서 8922만 달러로 늘었다.

수출액 1905만 달러였던 김은 2225만 달러, 꽃게는 9000달러에서 14만 달러, 2019년 수출이 전무했던 넙치는 지난해 18만 달러를 수출했다.

이밖에 지난해 상반기 국내 가격이 하락하며 해외로 수출된 마늘은 19만 달러에서 112만 달러로 5배 가까이 늘었다.

물은 18만 달러에서 158만 달러로 상승했으며 효모류는 6만 달러에서 60만 달러, 종자류는 2만 달러에서 13만 달러, 기타주류는 5000달러에서 9만 달러, 고구마는 8000달러에서 5만 달러로 각각 증가했다.

반면 대부분의 물량을 항공으로 수출하는 딸기는 여객기 운항 감소에 따라 294만 달러에서 170만 달러로 감소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올해는 항공 운임 상승, 선박 컨테이너 수급 불균형,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채산성 악화 등이 수출 확대의 걸림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출 물류비 지원을 신선 농산물 중심으로 개편하는 한편 항공 수출 품목의 선박 운송 활성화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