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득점기계’ 호날두, 760호골로 역대 최다 득점자 등극

유벤투스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우승 이끌어
프로 4개팀·국가대표팀 거치며 760골 완성
과거 득점 산정 방식 불분명 한계도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호날두(앞)의 모습. 신화연합뉴스

‘득점기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세계 축구 역사상 최다인 통산 760번째 골을 넣으며 유벤투스의 이탈리아 슈퍼컵 우승을 이끌었다.

호날두는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레조 에밀리아의 마페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나폴리의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슈퍼컵) 결승전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었다. 호날두는 양 팀이 0-0으로 맞선 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골문 앞에 공이 떨어지자 지체 없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로 호날두는 또 한 번 세계 축구 역사를 썼다. 올 시즌 세리에A 득점 선두(15골), 모든 대회 포함 20골을 넣고 있을 정도로 나이 잊은 골 결정력을 보여주고 있는 호날두는 이 골로 자신의 공식 대회 통산 760호골 고지에 올랐다. 760호골은 세계 축구 역사상 최다 득점으로, 호날두는 스포르팅(5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18골), 레알 마드리드(450골), 유벤투스(85골), 포르투갈 대표팀(102골)을 거치며 36세의 나이에 역대 다른 어떤 선수보다도 더 많은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호날두 이전에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오스트리아·체코의 축구 영웅 요제프 비찬이다. 보도에 따르면 호날두는 비찬의 759골 기록을 1골 차로 넘어섰다. 호날두는 비찬 외에도 ‘축구 황제’ 펠레(757골), 영원한 라이벌 리오넬 메시(742골), 브라질과 독일의 레전드 호마리우(734골)와 게르트 뮐러(720골)를 득점 분야에서 모두 제친 공식적인 ‘득점기계’가 됐다.

우승을 기뻐하는 호날두의 모습. AP연합뉴스

다만 1913년생인 비찬이 활동하던 시기엔 공식 대회 골 기록이 정확히 기록되지 않아 의견이 분분하다. 국제스포츠통계재단(RSSSF)에선 비찬이 1931년부터 1955년 사이 출전한 530경기에서 넣은 805골을 통산 득점으로 인정하고 있다. 다만 이는 아마추어 시절과 비공식 국가대항전 기록까지 포함한 기록이라 비판하는 시각도 있다.

심지어 RSSSF 기록에 따르면 호날두는 브라질의 영웅 호마리우(772골)와 펠레(767골)도 넘지 못했다. 펠레는 지난 5일 호날두가 자신의 골 기록(757골 기준)을 넘어섰다는 보도가 나오자마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프로필에 ‘역대 최다 득점자(1283골)’란 설명을 추가하기도 했다. 757골은 펠레가 산투스(브라질), 뉴욕 코스모스(미국), 브라질 대표팀 경기 등 공식적인 경기에서 넣은 골만 포함한 건데, 펠레는 친선경기와 비공식 투어 경기 득점수까지 포괄해 자신의 통산 득점을 ‘1283골’로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해외 다수 매체는 호날두를 최다 득점자로 공인하는 모양새다. ‘역대 최다 득점자’ 호날두를 앞세운 슈퍼컵 최다 우승팀 유벤투스는 알바로 모라타의 쐐기골까지 묶어 나폴리를 2대 0으로 누르고 이 대회 우승 횟수를 9회로 늘렸다. 올 시즌 처음 유벤투스 지휘봉을 잡은 안드레아 피를로(이탈리아) 감독은 프로팀 사령탑으로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