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국방 벤처기업 매출 1842억원…맞춤형 지원 효과


부산국방벤처센터가 부산지역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펼쳐, 관련 기업들이 1800여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시는 지난해 부산국방벤처센터에 2억3000만원을 지원해 지역의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이 1842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방벤처센터는 또 국방과제 선정으로 국비 127억원을 확보해 508명의 일자리를 유지·창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부산 사상구 엄궁동에 있는 부산국방벤처센터는 방위산업기술진흥연구소(국방기술품질원 부설기관)의 기술과 국방 네트워크를 활용해 협약기업에 국방과제 발굴, 국방기술 개발, 교육 및 판로 확보 등 사업 전반에 걸친 맞춤형 지원을 펼치고 있다.

설립 첫해인 2008년 15개 기업과 협약을 체결한 이래 2020년에는 53개의 협약기업을 지원해왔다. 센터는 그동안 국방 분야 매출 6427억원을 비롯해 국방과제 정부지원금 672억원을 확보하고, 1822명의 일자리를 유지·창출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냈다.

지난해에는 대양전기공업 함정 통합통신체계 700억원, 금하네이벌텍 함정탑재 장비 400억원, 원진엠앤티 기동 화력 탑재 장비 130억원, 소나테크 수중음파탐지기 40억원, 화인정밀 항공기 와이퍼시스템 10억원 상당을 군에 납품했다.

이 과정에서 협약기업에 대한 부산국방벤처센터의 제품 개발부터 판로확보까지의 원스톱 지원도 큰 역할을 했다.

엠케이는 2018년 시 지원금으로 개발한 전파방해 보호 항법장치를 협력업체에 3억7000만원 규모의 납품 계약했고, 정아마린은 2018년 개발한 자동 승하강 인입식 계류·속구류 개발로 함정체계업체에 1억4000만원 규모 납품 계약을 성사시켰다. 한국인더스트리는 잠수함용 온수기 시제품을 개발한 뒤 센터의 기술 자문 등 도움을 받아 2019년 해군 군수사 및 함정체계업체에 1억5000만원 어치의 제품을 납품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국방벤처센터 지원사업은 지역 중소벤처기업 중 기술경쟁력이 있고 국방 분야에 접목이 가능하며 방산 분야에 진입하고자 하는 기업들과 협약을 맺어 기술·경영·군 사업화를 지원하는 유일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