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소 수요조사 실시

전기차 급속충전기.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28일까지 전기자동차 공용 급속충전소 설치 수요 조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전력공사·한국환경공단에서 설치비를 전액 지원하는 이 사업은 지자체·공공기관 등의 공공부지, 마트 및 주유소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한다.

부지 소유기관은 부지만 제공하면 된다. 나머지 설치비 부담이나 운영·관리는 한국전력공사와 환경공단이 담당한다.

설치를 원하는 기관·시설 소유자는 대전시 미세먼지대응과로 직접 신청 가능하다. 시는 현장 점검을 거쳐 대상지를 선정한 후 설치할 예정이다.

50~350㎾ 용량으로 완충까지 약 1시간 정도가 소요되는 급속충전기는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나 공공부지 등에 설치된다. 완속충전기는 3~7㎾의 용량으로 완충까지 4~5시간 소요되며 주로 주택이나 아파트에 설치된다.

대전은 이달 현재 전기차 공용 충전소 425곳(급속 119곳, 완속 306곳)에 921기의 충전기가 설치됐다.

지난 2016년 이후 4년 간 전기차 4607대를 보급한 시는 올해 3800여대를 추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의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지방비 기준 1대 당 승용 700여만원, 화물 800만원으로 전국 광역시 중 가장 높다.

임묵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앞으로도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을 계속 확대하고, 전기차 공용 충전소도 꾸준히 늘려갈 예정”이라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