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호타이어, 스마트 모빌리티 확대 위한 센서 개발 박차

금호타이어 타이어 센서 플로우. 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가 스마트 모빌리티 확대를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최근 타이어 센서 모듈, 무선 통신기 등의 KC인증과 국내 통신인증을 획득하고 타이어 정보 관리 시스템 특허를 출원했다고 21일 밝혔다. 상용화를 통해 고객들에게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을 활용해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성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금호타이어는 센서모듈과 무선통신기를 제작하고자 전자통신 전문업체들과 협업 중이다. 올 하반기 스마트 타이어 출시를 앞두고 버스업체와 최종 운영 테스트를 하고 있다. 최근엔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을 장착한 자율주행차의 주행도 마쳤다. 이 테스트에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타이어 정보 관리 시스템) 관련 특허를 출원 중이다.

스마트 타이어 시스템은 각 타이어 내부에 장착된 센서모듈과 운전석에 설치된 전용 무선통신기로 구성돼 있다. 주행 중 공기압, 온도, 주행시간, 가속도 등 타이어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운전자에게 경고 및 주의 알림을 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해준다. 향후 스마트폰 앱을 통한 정보 관리, 통신기술을 활용한 날씨 변화, 노면상태 확인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금호타이어 연구본부장 정일택 부사장은 “완성차 기업, 통신사, 관련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편리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