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김진욱 공수처장 임명…“중립성 가장 중요”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고위공직 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 없는 사회로 이끌어 갈 견인차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김 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후 이어진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 “엄중한 시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돼 아주 부담스러운 직책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수용해준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처음 출범하는 공수처인 만큼 차근차근 국민 신뢰를 얻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면서 “적법 절차와 인권 친화적 수사를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가장 중요한 덕목은 역시 중립성과 독립성이라 생각한다”며 “정치로부터의 중립, 기존 사정기구로부터의 독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임명장 수여식에 유영민 비서실장과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제 공수처에 검찰과 경찰의 수사 역량을 합친 것이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을 더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점에서, 수사 역량을 높여나가기 위한 검경 간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며 “정말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