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카지노’ 공범 2명 모두 중국인…추가 현금도 발견


제주 카지노 145억6000만원 도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추가 현금 뭉치를 발견했다. 이번 사건의 공범 2명도 모두 중국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공범 2명 중 145억6000만원이 사라지는데 가담한 혐의(업무상횡령 방조)로 국내에 체류 중이던 공범 A씨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현금 다발 3억원 가량을 추가 발견했다.

신고된 도난 액수 총 145억6000만원 가운데 앞서 카지노 VIP 금고에서 81억5000만원이 발견됐고, 달아난 말레이시아 국적 자금 담당 임원 A씨(55·여)가 머문 제주시내 모처 등에서도 현금 40여억원이 발견된 바 있다.

경찰은 지금까지 발견된 125억 원이 당초 카지노 측이 분실했다고 밝힌 현금과 일치하는 지를 알기 위해 지폐 일련번호 대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카지노 측이 횡령 규모라고 밝힌 145억6000만원의 소유주가 누구인지는 여전히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최근 경찰이 국내에서 체포한 공범 B씨는 당초 알려진 바와 달리 한국인이 아닌 중국인으로 확인됐다. B씨는 현재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으로 출국한 공범도 중국인이었다.

경찰은 본국으로 출국한 또 다른 중국인 공범 C씨와, 이 사건의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난해 말 출국한 A씨의 신병 확보를 위해 인터폴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지난 4일 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현금 145억6000만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자금담당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지난 5일에는 본사인 란딩인터내셔널이 홈페이지 내부 정보에 “1월 4일 145억6000만원의 자금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자금 담당 직원을 찾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공시했다.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사라진 돈이 랜딩카지노 운영 자금이 아닌 본사의 자금이라고 설명했지만 자금 출처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