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법위 회의 맞춰 첫 옥중 메시지 낸 이재용 “준법위 계속 역할해달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후 처음으로 내놓은 메시지에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계속해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삼성전자는 21일 이 부회장이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며 “위원장과 위원들께서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18일 법정 구속된 이후 이 부회장이 처음으로 내놓은 메시지다.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준법감시위의 지속 여부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회에 힘을 실어 준 것으로 풀이된다.

준법감시위는 이날 정기회의를 하고 “판결의 선고 결과에 대해서는 어떠한 논평도 낼 위치에 있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판결 이유 중 실효성 판단에 대해서는 의견이 다르다”며 “위원회의 의지와 무관하게 위원회가 평가받았다”고 했다.

이어 “오로지 결과로 실효성을 증명해낼 것”이라며 “위원회의 목표는 삼성 안에 준법이 깊게 뿌리 내리고 위법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지난 18일 준법감시위가 미래에 발생할 위법 사항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어렵다며 실효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준법감시위는 삼성의 준법 목표로 4C를 제시했다. 준법에 관해 삼성이 맑고(clean) 깨끗하고(clear) 간결하고(concise) 탄탄하다(compact)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는 의미다.

준법감시위는 “승계 문제가 해소되면 남는 문제는 지배구조의 합리적 개선”이라며 “4세 승계 포기 이후의 건강한 지배구조 구축 문제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준법감시위의 실효성 강화를 위한 위원회 운영규정 개정안이 논의됐다.

준법감시위는 위원회의 권고에 대한 관계사의 수용 여부를 이사회의 결의를 거쳐 결정하도록 했다.

권고가 수용되지 않아 재권고가 있는 경우에도 이사회에서 결의를 거치게 된다. 이 때는 준법감시위 위원장이 직접 이사회에 출석해 진술할 수 있는 권한을 보장하도록 했다.

오는 26일 예정인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7개 관계사의 대표이사와의 상견례도 확정했다.

한편 지난 20일부터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삼성전자 본사 제3국 이전, 에버랜드 무료개방 등의 내용을 담은 이 부회장의 옥중 회견문이 퍼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가짜뉴스”라며 “이 부회장의 메시지는 준법감시위와 관련한 것이 유일하다”고 말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