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의 가상화폐 경고 “불법 용도 많아…사용제한 필요”

AP. 뉴시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가상화폐의 불법 용도 거래에 우려를 표하면서 사용을 제한할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옐런 지명자는 지난 19일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테러리스트의 가상화폐 사용의 위험성에 대한 질문에 “많은 가상화폐가 주로 불법 금융에 사용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용을 축소시키고 돈세탁이 안 이뤄지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옐런의 이런 발언은 지난 13일 가상 화폐가 투기 자산이라면서 “전적으로 비난 받을 돈세탁에 사용돼 왔다”고 비판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지적과 같은 취지라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전했다.

미 당국이 지난 6일 벌어진 미 의사당 난입 사건과 한 프랑스 컴퓨터 프로그래머와 극우인사들 간의 비트코인 거래의 관련성을 수사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앞서 지난 8일 4만2000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최근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 시간 21일 오후 3시 현재는 3만4000달러선에서 가격이 형성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