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하나 구속되고…박유천은 “팬과 소통” 유튜브 오픈

박유천 유튜브 캡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박유천은 20일 인스타그램에 “공식 유튜브 채널을 새롭게 오픈했다”며 채널 홍보 사진을 게재했다.

박유천은 “앞으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의 소식 전해드릴 예정”이라며 “다양한 콘텐츠로 많은 팬분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많은 구독과 ‘좋아요’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유천 인스타그램

이날 박유천은 유튜브에도 영상을 올리고 “일상생활 등 많은 모습 보여줄 테니까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며 “여러분을 자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지난 2019년 전 여자친구 황하나와 함께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박유천은 혐의를 부인하며 자진해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했으나 마약반응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구속기소됐다. 하지만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뒤에는 은퇴 약속을 번복했다.

그간 박유천은 일본과 태국을 중심으로 활동을 벌여왔다. 그는 태국에서 유료 팬미팅을 개최하고 화보집을 발매했으며, 공식 팬카페를 개설하고 유료 팬클럽을 모집하기도 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