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뇌물수수 혐의 엄태항 봉화군수 불구속 기소

국민DB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부장검사 고형곤 )는 21일 관급공사 수주 편의 제공 대가로 수억원의 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 등으로 엄태항 봉화군수를 불구속기소했다.

또 엄 군수에게 뇌물을 준 혐의(뇌물공여)로 A씨(57)를 불구속기소하고 관련 군청 공무원 2명을 약식기소했다.

엄 군수는 2018년 10월 관급공사 자재 납품업체에 기존 업자를 빼고 자신의 측근인 A씨와 계약을 체결하도록 강요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를 받고 있다. 또 2019년 6월 A씨에게 관급공사 수주 편의 제공 대가로 군수 가족 소유 태양광발전소 공사 대금 9억3000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 위반)도 받고 있다.

이외에도 해당 태양광발전소 현장 산사태로 복구 공사가 필요해지자 비용 절감을 위해 1억7500만원 규모의 관급 공사를 발주했다가 특혜 논란이 일자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업무상 배임 미수)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말 엄 군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방어권 제약 우려를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