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고로 팔 절단된 60대 男에 뇌사자 팔 이식, 첫 성공

서울 세브란스병원은 사고로 오른팔이 절단된 62세 남성 최모씨에게 뇌사 기증자의 팔을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서울 세브란스병원 제공.

작업 중 사고로 오른팔이 절단됐던 60대 남성이 국내에서 뇌사자의 팔을 이식을 받았다. 손·팔 이식이 법적으로 허용된 이후 첫 수술이다.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수부이식팀 성형외과 홍종원 교수와 정형외과 최윤락 교수, 이식외과 주동진 교수는 뇌사 기증자의 팔을 오른팔을 다친 남성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62세 남성 최모씨는 2년 전 사고로 오른쪽 팔꿈치 아랫부분을 잃었다. 몇 개월 후 세브란스병원 성형외과를 찾은 최씨는 의수 등 추가치료를 받았지만 팔 이식 치료를 원했다. 최씨는 약 1년여에 걸친 내부 평가를 거쳐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 ‘장기이식 대기자’로 등록했다. 대기하던 최씨는 이달 초 심정지로 뇌 손상이 발생해 세브란스병원에 장기· 조직을 기증한 뇌사자의 팔을 이식받을 수 있게 됐다.

손·팔 이식은 2018년 8월 법제화됐다. 절단 후 최소 6개월이 지나야 하고, 환자가 등록된 병원에서 심장과 간, 신장, 폐 등 생명 유지에 필요한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 뇌사자에게서만 손·팔을 기증받을 수 있어 이번에 법제화 후 첫 수술이 성사됐다.

수술은 지난 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약 17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의료진은 이번 수술에서 최씨의 남아있는 팔 조직을 최대한 보호하면서 이식 후 정상적인 기능을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이번 수술은 성형외과팀과 정형외과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홍 교수팀이 최씨의 아래팔 절단부에서 피부를 들어올리고 이식 팔의 혈관을 연결할 동맥과 정맥을 찾아 준비했다. 이후 최 교수팀이 뼈와 힘줄, 근육, 신경을 박리했다. 그사이 수술과 마취시간을 줄이기 위해 성형외과팀에서 기증된 팔의 혈관과 신경 박리(신경 주위에서 일어난 염증으로 인한 유착을 분리하는 일)에 들어갔다.

최 교수는 “아무리 이식된 팔이라도 정상인 팔과 되도록 길이가 같아야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면서 “힘줄과 신경은 손의 정상적인 기능 회복을 위해 필수적이므로 무엇보다 많이 주의해 봉합했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수술 후 이식받은 팔에 피가 잘 통해야 이식한 팔의 정상 회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수술 중에도 여러 차례 확인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최씨는 현재 수술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상태로 다행히 면역거부반응이나 다른 부작용도 없다고 확인됐다. 의료진은 최씨가 손의 운동기능과 감각기능을 최대한 살려 밥을 먹고, 씻고, 옷을 입고, 문손잡이를 돌릴 수 있는 등의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수술의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