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화프로세스’ 강조한 외교부…“한·미교류 속도”

정의용 “한반도평화프로세스 정착에 최선”
국방부 “9·19 군사합의 충실 이행”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종로구 도렴빌딩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에 맞춰 지명된 정 후보자가 미국 측과의 속도감 있는 의견 조율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성과를 내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외교 환경이 어렵기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함께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외교부는 ‘2021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구체화하기 위한 미 정부와의 인사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미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 인선이 마무리되는 대로 가능한 빠른 시기에 한·미 정상뿐 아니라 외교당국 간 교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미국 측 고위급 인사들의 의회 인선 과정이 완료되는 즉시 속도감 있는 고위급 교류를 예상한다”면서 “(한·미 고위급 교류는) 외교장관, 고위급 교류,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가장 중요한 관전 포인트’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의 카운터파트의 인선을 꼽으면서 “내정되는 대로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가에선 미국이 우리 정부의 기대와 달리 대북 강경론으로 선회할 수 있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이 당국자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대북 정책 전면 재검토(full review)’ 발언을 한 데 대해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 정책적인 전통이 전 정부의 정책을 리뷰하는 것”이라며 “(한·미 간)빈틈없는 공조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방부도 이날 북한과의 9·19 군사합의를 충실히 이행해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하고 남북군사회담 정례화를 추진하겠다고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제도적 긴장완화 조치를 만든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이 호응한다면 오랜 시간 걸리지 않고 군사공동위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