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옐런 “비트코인은 범죄용”… 美규제 공포에 10% 폭락

바이든 행정부, 암호화폐 제재 전망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암호화폐를 ‘범죄용 거래수단’으로 적시하며 제재 가능성을 밝혔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옐런 지명자는 지난 18일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테러리스트들이 암호화폐를 사용할 위험성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많은 암호화폐가 주로 불법 금융에 사용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옐런 지명자는 이어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금융당국도) 이에 맞춰 테러리스트의 자금 조달 수단을 억제할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면서 “비트코인의 사용을 축소하고 돈세탁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옐런의 이같은 발언은 가상화폐가 범죄집단의 돈세탁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비판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언급과 비슷한 맥락에서 나왔다.

앞서 세계 제일의 투자전문가로 꼽히는 워렌 버핏도 암호화폐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지난해 “비트코인이 상당한 액수의 검은돈을 세탁하는 데 사용됐다”면서 “범죄를 저지르는 데 현금 따위는 필요하지 않은 시대가 왔다”고 비판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암호화폐의 실체가 없다는 점과 중앙화된 기관에 의해 통제되지 않는다는 점이 범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온다고 설명했다. 제도권 밖에 있으며 추적할 수 없는 비트코인은 범죄집단에 있어 최적의 돈세탁 수단이라는 의미다.

옐런 지명자의 발언 직후 비트코인 가격은 10% 넘게 폭락하며 추락을 이어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3만1977달러를 기록하며 열흘간 최저 수준의 가격대를 형성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8일 4만2000달러라는 신고가를 기록한 뒤 24%가량 폭락했다.

전문가들은 돈세탁이라는 단점 외에도 극심한 가격 변동성 때문에 비트코인이 끝내 정식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잇달아 내놓고 있다.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개당 3925만원을 기록했지만 오후 9시에는 3540만원으로 떨어졌다. 아침에 매수한 비트코인 1개를 저녁에 팔았다면 400만원가량의 손실을 보게 되는 셈이다.

로이터는 암호화폐의 이 같은 변동성과 함께 바이든 행정부가 암호화폐 사용과 투자에 제동을 걸 것이라는 공포가 확산하며 ‘비트코인 거품’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