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흐 IOC 위원장 “7월 도쿄올림픽 개최…플랜B 없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AP 연합뉴스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올해 도교올림픽이 개최되며 대안은 없다고 못을 박았다.

바흐 위원장은 21일 교도통신과의 단독 화상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도쿄올림픽이 오는 7월 23일 도쿄의 경기장들에서 개막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길 이유가 없다”며 “이는 ‘플랜 B’가 없는 이유이자 우리가 올림픽 경기들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데 전념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사정이 악화되며 떠오른 개최 회의론이나 무관중 주장에 선을 그은 것이다.

다만 바흐 위원장은 “IOC는 유연해야 하며 (올림픽에) 관여하는 사람들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희생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며 “안전이 우선이다. 안전과 관련해선 금기가 없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바흐 위원장의 이 발언을 두고 관중 수를 줄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교도통신 연합뉴스

이날 인터뷰는 도쿄올림픽 개막 예정일을 6개월가량 앞두고 이뤄졌다. 일본은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이 거세지자 대회 개최를 넉 달 전 1년 연기를 전격 결정했다.

한편 교도통신이 지난 9∼10일 실시한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5.3%가 “중지(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재연기해야 한다는 응답도 44.8%나 됐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