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301명…22일 확진자 300명대 나올 듯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보호복을 입은 검사 관계자가 장갑을 바꿔 끼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21일 오후 9시까지 총 신규 확진자는 30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8명보다도 67명 적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216명(71.8%), 비수도권이 85명(28.2%) 등 301명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08명, 경기 98명, 경남 20명, 부산 16명, 경북 15명, 인천 10명, 강원 9명, 대구 6명, 충남 5명, 전남 4명, 울산·광주·전북·제주 각 2명, 대전·충북 각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으로 보면 2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나 300명대 초중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집계 이후 자정까지 33명이 늘어 총 401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확진자 수는 감소세지만, 산발적 감염은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구 한 사우나와 관련해 지난 11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1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18명 가운데 지표환자를 포함한 이용자가 9명, 종사자가 2명, 확진자의 가족과 지인이 7명이다. 서대문구 의료기관·교회와 관련해 총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광명시 보험회사 직원과 가족 등 14명이 확진돼 치료 중이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