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헤나’ 박증환 “한타는 제일 잘할 자신 있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프레딧 브리온 ‘헤나’ 박증환이 LCK 무대 첫 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

프레딧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파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던 프레딧이다. 우승 후보 담원 기아 상대로 완승을 거두면서 1승2패(세트득실 –2)가 됐다. 9위 농심 레드포스와 동률을 이뤘다.

박증환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제일 이기기 힘들 거로 여겨졌던 담원 기아를 이겨 당황스러우면서도 몹시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는 “그동안 실전에서 유독 긴장해서 소극적으로 플레이했다”면서 “오늘은 자신 있게 전투 위주의 플레이를 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프레딧 바텀 듀오는 이날 라인전이 아닌 한타(대규모 교전)를 통해 득점하는 전략을 짜왔다. 박증환은 “담원 기아는 라인전을 세게 하지 않는 팀이다. 경기 초반에만 안정적으로 파밍한다면 이후 한타에서 잘할 자신이 있었다”며 “(라인전에선) 상대의 공격을 받아주는 식으로 플레이했다”고 복기했다.

박증환은 ‘원거리 딜러 3대장’으로 꼽히는 아펠리오스·카이사·사미라 중에 아펠리오스를 담원 기아에 내주고 자신은 카이사를 가져왔다. 그는 “3개 챔피언 모두 요즘 메타와 잘 맞는다. 그러나 교전 상황에선 카이사와 사미라가 더 좋다. 오늘은 그 2개 챔피언을 더 많이 준비했다”고 말했다.

‘LoL 챌린저스 코리아(챌린저스)’ 출신인 박증환은 LCK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다. 그는 “챌린저스에 속했을 당시만 해도 1부 리그의 벽이 높게만 느껴졌다. 그런데 막상 LCK에서 경기를 치러보니 예상했던 것보다 해볼 만한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타에서 누구보다 딜을 잘 넣을 자신이 있다”는 박증환은 다음 경기인 농심 레드포스전에서도 활약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 선수의 기량이 물오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 둘 상대로 밀리지 않겠다.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